가상 환경의 기업을 꿈꾼다! Gather.Town



오늘은 비대면 플랫폼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 현시점에서, 재택근무 중 사내 직원들과의 소통, 고객사와의 소통을 위한 플랫폼에 대하여 블로그를 작성해보았습니다.
코로나 19가 사그라지지 않고 계속되기 때문에 많은 기업이 재택근무를 시행하게 되었습니다. 저와 같이 일하던 몇몇 분들은 재택근무로 자리를 비우게 되어 의사소통이 어려워졌습니다.
이런 불편한 점을 해결해 줄 수 있는 기술이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가상 공간의 형태로 실시간 소통을 주고받을 수 있는 장소를 만들어주는 서비스인 Gather.town(개더 타운)이 바로 그것입니다.


기존의 화상 회의 서비스

아무래도 코로나 19사태로 가장 큰 활용도를 보여준 서비스는 화상 회의 서비스인 Zoom, Team, Google Meet 등이 아닐까 싶습니다. 특히 Zoom은 학교 화상 서비스를 이용해 수업을 진행하고 많은 기업에서 일대일 혹은 다대다 의사소통을 진행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하지만 기존 화상 회의 서비스의 문제점이 다양하게 존재했습니다. 장시간 화상 통화를 하게 되면 극심한 피로를 가져온다고 합니다. 그래서 Zoom Fatigue(줌 피로)라는 단어가 생겨났습니다.


[그림 1] Zoom Fatigue 


 
'장시간의 화상 통화는 피로를 유발한다.'
Zoom Fatigue(줌 피로)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에서 화상 회의 후 사람들이 극심한 피로감을 느낀 점에 대해 수치로 조사하여 공개하였습니다. 화상 회의를 하면 모니터의 본인 얼굴과 계속 마주하며 부담감과 피곤함을 느껴 계속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게 됩니다. 이처럼 실시간 감시가 이루어지는 환경에서는 휴식이 자유롭게 보장되는 경우가 거의 없다고 합니다. 이러한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서는 30~45분마다 휴식을 취하고 화면에서 벗어나 음료를 마시고 5분 동안 신선한 공기를 마시거나 워밍업(warming-up)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같은 경험으로 발표할 때 목소리로만 발표하는 것보다 직접 얼굴을 비쳐 발표하는 것이 피로감이 더 크다고 느낀 바가 있으며,
프레젠테이션이 끝났을 때 기운이 빠지는 것으로 보아 해당 수치에 많은 공감이 되었습니다.

[그림 2]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조사한 줌 피로 수치
 


Gather.Town(개더 타운)


[그림 3] Gather.Town
하지만 이러한 Zoom fatigue를 예방할 수 있는 획기적인 화상 회의 서비스가 나타났습니다. 바로 개더 타운(Gather.Town)인데요. Zoom이나 Teams와 같은 화상 회의 솔루션의 일종이지만, 개더 타운은 가상 공간과 아바타를 적극적으로 도입한 것이 특징입니다.
예를 들어, Office라는 가상 공간을 만들고, 각 참여자는 고유한 아바타를 가지고 가상 공간을 공유를 받은 후 다른 아바타에 접근함으로써 그 사람과 화상 회의를 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새로운 방식으로 일대일 화상 회의는 물론 다대다 화상 회의도 가능합니다.
다양한 가상 공간의 UI를 사용자가 직접 만들 수 있고, 자신만의 캐릭터들도 꾸밀 수 있습니다.
개더 타운에서의 다양한 기능을 활용한다면 기존 온라인 콘퍼런스가 단방향 세미나 형태에 가까웠던 것을 다양한 장소에서 콘퍼런스를 진행할 수 있기에 가치가 높게 평가되고 있습니다.

[그림 4] 개더 타운 화상회의 사진
 


현실 세계의 규칙을 담은 개더 타운!

개더 타운은 마치 게임처럼 방향키를 사용해 아바타를 움직이면서 다양한 가상공간을 이동할 수 있고, 모임의 성격에 따라 캠퍼스, 루프탑, 공원 등 다양한 맵을 제작할 수 있게 되어 화상 회의를 지루하지 않게 진행할 수 있습니다.
또한, 다른 메타버스 서비스들과는 달리 가상 오피스에서도 현실 세계의 규칙을 그대로 적용했다는 점이 가장 인상 깊었습니다!
직접 카메라를 켜고 이야기를 할 수 있으며, 아바타 간의 거리가 서로 멀어질수록 화면도 흐려지고, 소리도 점점 작아집니다.
그래서 같은 공간 안에서도 특정 사람들과 소통이 필요할 때, 따로 소회의실을 만들지 않아도 아바타를 움직여 바로 모임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개더_타운_UI.gif
[그림 5] 개더 타운 UI
 


직방, 원격 근무 상시화... "오프라인 출근 없앤다"

직방에서는 본사 사무실 운영을 중단하고, 비대면 원격 근무를 상시화해 업무 환경의 디지털 전환에 선제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라고 합니다. 코로나 19로 시작된 원격 근무가 기본 근무 형태로 자리 잡는 모습이며 서비스로 개더 타운을 도입해 활용 중이라고 합니다.
개더 타운을 이용하면서 전통적인 오프라인 출근 혹은 사무실 개념이 없어지고, 약 200여 명의 전 직원이 원하는 장소에서 근무하게 됩니다. 또한, 수도권 거점별로 직방 라운지를 개설해 운영한다고 합니다. 직방 라운지는 외부 근무나 오프라인 행사가 있으면 직원들이 자유롭게 방문해 사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려진다고 합니다.
 
이처럼 코로나 19사태로 인해 변화된 사태에 대해서 빠르게 대처하는 모습에 인상 깊었습니다.
사무실과 흡사한 가상 공간이 생긴다면 좀 더 의사소통이 수월해질 수 있다 판단했습니다.
이처럼 코로나 19사태가 지속화되거나 혹은 원격 근무가 기본 근무 형태로 자리 잡게 된다면 개더 타운의 전망이 밝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림 6] 직방, 온라인 가상업무 공간 개더 타운
 


개더 타운 전망

2020년 말부터 재택근무를 도입한 기업이 늘어나면서 실리콘밸리에서 시작한 가상 오피스 서비스인 개더 타운은 메타버스 기반 화상 회의 서비스로 큰 성장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미 실리콘밸리의 대다수 기업에서 도입하여 사용하고 있으며,"여러 가지 상황에서 이용할 수 있고 기능이 다양해 좋다"라는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개더 타운의 가장 큰 장점으로는 장소의 제약이 없으며 대기업 혹은 신생기업에서 개더 타운의 가상 공간을 통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마치며

개더 타운은 메타버스의 기술 중 하나이며, 코로나 19 상황을 맞아 비대면 도구로 일상을 파고들고 있습니다. 이미 SK텔레콤, 넥슨, Naver 등의 다양한 기업들이 메타버스의 기술에 관심을 보입니다.
메타버스 기술들이 질서 있게 사회에 정착된다면 분야에 상관없이 많은 부분에서 활약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개더 타운을 활용해 인실리코젠을 만들어보았으며 몇 가지 장점들을 적으며 글을 마치겠습니다.
첫 번째로 접근성이 뛰어났습니다.
사용자가 사용하기 전에 여러 가지 절차를 겪어야 한다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기에는 연령대별로 불편함을 느낄 것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개더 타운은 가상 공간의 링크를 만들고 해당 링크로 접속할 때 간단한 아바타 명과 접속하기 위한 비밀번호만 기재한다면 쉽게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로 재현성이 훌륭했습니다.
공간을 만들 때 public 공간과 private 공간을 나눌 수 있으면서 개인적인 대화의 프라이버시를 지킬 수 있었습니다.
또한, 거리감에 따라 목소리의 들리는 정도가 잘 구현되어 실제 환경에서 대화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마지막으로 딱딱한 화상 회의 서비스보다 재미있는 환경과 아기자기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에 대해 정말 높게 평가하고 싶습니다.
이처럼 원격 근무의 단점들을 보완해서 나온 개더 타운을 사용한다면, 기업 분위기를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 더 좋은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다 생각합니다. :)


[그림 7] 인실리코젠 개더 타운



참고자료
작성 : BS실 이병준 개발자

Posted by 人Co

2021/05/15 19:57 2021/05/15 19:57
,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s://www.insilicogen.com/blog/rss/response/381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Previous : 1 :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 37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