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가 아름다운 회사, (주)인실리코젠에서는 송년회 분위기도 색다르답니다♪

2011 년을 보내면서 우리 人Co인들이 다시 뭉쳤습니다. 한 달 이상 전부터 준비했던 우리의 송년회는 뮤지컬을 함께 감상하는 것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송년회가 다가올수록 두근두근 하던 가슴이 당일에는 그야말로 최고치! 우리는 설레는 마음을 안고 잠실에 있는 샤롯데씨어터로 향했습니다.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조금씩 차가 막힐 때마다 뮤지컬 시간을 놓칠까봐 조마조마하기도 하고, 서로의 얼굴에서는 웃음이 떠나지 않는 순간순간이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30 년의 명성에 걸맞게 “캣츠”는 정말 최고였습니다. 1부는 스토리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서 지루하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었지만 2부는 모두가 만족했던 공연이었습니다. 특히 표정 연기와 발레 동작이 압권이었던 마법사 미스토펠리스와 그의 절친, 엉덩이를 자유자재로 돌리던 럼텀터거, 그리고 몸매가 이~뻐 스핑크스 고양이 카산드라가 가장 인기였습니다. 역시나 미스토펠리스는 발레단 출신이더군요. 노래를 하지 않고도 뮤지컬 무대에서 단연 돋보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나중에 검색해보니 미스토펠리스가 납치되었던 선지자 고양이 올드 듀터러노미를 마법으로 구해냈다고 합니다. 조금만 알고 갔더라면 더 즐길 수 있었을 텐데, 아쉬움이 남습니다.



뮤지컬 보느라 시장함도 잊었...었나요? 끝나자마자 몰려오는 배고픔에 우리는 급히 다음 장소로 향했습니다. 메뉴는 바로 나라사랑 한우! 역시 우리는 그저 밥만 먹는 게 아니었습니다. 한 해 동안 고생한 서로를 위하여 미리 준비해둔 선물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저는 아실 분들은 다 아실 손이사님의 사랑이 듬뿍 담긴 선물?!!을 받았답니다. 이사님! 너무 감사합니다!!

 

우 리 人Co분들은 어찌나 아이디어가 넘치시는지 30명이 넘는데 겹치는 선물이 거의 없었습니다. 특히 조팀장님의 깔깔이는 킹 오브 센스!! 사장님의 용띠를 향한 무한 사랑도 볼 수 있었습니다. 2012년 임진년(壬辰年) 흑룡의 해에 걸맞게 우리 (주)인실리코젠도 드높이 비상할 것 같은 좋은 예감이 팍팍 듭니다!!

 

다음으로 향한 곳은 근처의 노래방!! 혹자는 1년 중 가장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하고, 서로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했다고도 했습니다. 놀 땐 놀고 일할 땐 일하고, 하나를 해도 확실한 우리 人Co인이 너무 멋지고 자랑스럽습니다.

혼 자가 아니라 함께이기에 가능했던 지난 2011년과 더 기대할 수 있는 2012년을 바라보며 감사의 마음을 나누었습니다. 또 같은 비전을 공유했습니다. 2012년 역시 서로를 향한 사랑과 배려, 신뢰를 바탕으로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2012년 송년회도 기대하면서 1년간 힘내보아요!
 


한 사람의 꿈은 꿈으로 남지만, 만인의 꿈은 현실이 된다.
 

  • 글:정명희 / 디자인&편집:조아영 / 사진:이성찬,이승헌 / 동영상:이승헌

  • 사진출처 : 뮤지컬 캣츠 공식 홈페이지 (http://www.musicalcats.co.kr)


 


 

Posted by 人Co

2012/01/05 15:55 2012/01/05 15:55
Response
No Trackback , 1 Comment
RSS :
https://www.insilicogen.com/blog/rss/response/100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Previous : 1 : ... 199 : 200 : 201 : 202 : 203 : 204 : 205 : 206 : 207 : ... 298 : Next »